영산신씨
 
 
 
 
 
일가동정

2017년 게재

 

덕재공파. 일본에서 반세기 넘어 민족학교 교사로 우리말 우리역사를 가르쳐온 재일동포 2세 신영길씨가 핍박과 원망이란 교포들의 참담한 과거를 담은 자서전 형식의 책을 펴내 가슴을 뭉클하게 하고 있다. 영길씨가 낸<소용돌이치는 해협>책에는 차별과 멸시라는 설움을 안고 살아온 부모님의 처절한 생활에서부터 자신의 험난한 삶을 교민들에게 전하고 있다. 이 자료는 경주시 배동 망월사옆에서 죽림농장식당을 경영하는 再從弟 신성연씨가 경주맛집으로 소개 받아 찾아간 대종보 편집장에게 전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