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신씨
 
 
 
 
 
일가동정

2011년 신현순여사와 반기문총장.JPG아흔의 노모가 지팡이를 내던지고 달려간 곳은 장남의 품속이었다. 매일같이 108배를 올려가며 그저 건강하기를 빌고 또 빌었던 아들이었다.“생살을 깎아 먹여도 아깝지 않다”던 노모의 아들은 얼마 전 연임소식을 전해온 반기문 UN 사무총장이다. 1년 만에 다시 아들의 얼굴을 매만졌다는 노모는 벌써부터 아들이 그립다.

반기문 UN 사무총장의 어머니 신현순 여사(90)를 만난 건 충북 충주시의 한 아파트 노인정에서였다. 연분홍 장미가 그려진 곱디고운 치마에 하얀 리넨 재킷을 차려입은 신 여사는 아흔이라는 나이가 무색하도록 정정한 모습이었다. 수많은 환영 인파에게“ 여러분의 따뜻한 성원에 힘입어 열심히 세계 평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전한 반 총장은 모교 충주고등학교를 찾아 후배들을 만나기도 했다. 6일 간의 한국 방문일정을 마친 반 총장은 이날 다시 미국으로 떠났다.

불과 3일 전 아들을 부둥켜안은 노모는“그날이 꼭 꿈결 같았다”고 회상했다. 연임 이후 처음으로 고향 방문에 나선 아들을 만나기 위해 노모는 미리부터 행사장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학수고대 하던 아들이 들어서자 노모는 지팡이를 내던지고 얼른 아들을 얼싸안았다.“1년 만에 만났는데 너무 좋았지 뭐. 바빠서 제대로 얘기도 못 했어. 그저 건강해라. 끼니 잘 챙겨먹어라. 그러고 말았지.”모자간의 짧은 해후는 그것으로 끝이었지만 그

것은 차라리 한폭의 아름다운 수채화였다.

 

                     <2011년 12월 20일 대종보 제 17호 발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초당공파 신찬인(수필가) 33세 의 종부 김정희 소방서장 취임 file 신경두(34세) 2021.01.06 28
31 신학철辛學喆 LG화학 부회장 -'대한민국 협상 대상' 수상 [1] file 신원근(33세) 2020.12.26 29
» 2011년도 리뷰_ 신현순여사(29世)의 아들 UN사무총장 반기문 file admin 2020.12.15 34
29 신종립 (33 世) 신 종 립 (부원군 33 世) file 신선 2020.12.14 27
28 신 수 민(31世)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환경계획학과 석사 재학 admin 2020.12.04 38
27 신윤석 9회 변호사 시험 합격 file admin 2020.11.18 22
26 신성봉(37世) 울산광역시 중구의회 의장 file admin 2020.11.18 35
25 신기상(30世) 《울산방언사전》 증보를 위한 《울산방언 피동사와 사동사》 출간 admin 2020.11.18 19
24 신극주(33世) 제2시집《어둠과 밝음의 포옹》출간 admin 2020.11.18 16
23 신경선(초당공파29世) 힘평군수 보궐선거 출마 file admin 2020.11.18 14
22 신건철(초당공32世) 경희대 경영대학 교수. 제30대 한국국제경영학회 학회장으로취임 file admin 2020.11.18 10
21 신 태 원 (28世) - 부산 중구전통시장연합회 회장 admin 2020.09.25 22
20 신 철 (32세) - 교수, 코골이치료 건강강좌 admin 2020.09.25 13
19 신 창 욱 (35世) - 강서구의회 운영위원장 admin 2020.09.25 10
18 신 창 민 (31世) -신창민 대표원장, 위례 바른한의원 개원 admin 2020.09.25 5
17 신 정 화 (31世) - 트로트가수 admin 2020.09.25 22
16 신 재 동 (30世) - KBS 전국노래자랑 악단장 admin 2020.09.25 23
15 신 영 무(31世) - 바른사회운동연합 상임대표 admin 2020.09.25 8
14 신 영 길 (32世) - 재일동포 민족학교 교사, 자서전<소용돌이치는 해협>펴내 admin 2020.09.25 7
13 신 영 건(32世) - 교수, 수험서 유통관리사 3급 자격시험 편찬 admin 2020.09.25 7